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strict

Exhibition/Photography&Media 2020. 8. 22. 16:32 |

전시는 무료, 전시공간은 1개, 10분 정도 감상 

꽤 신선한 경험

 

이런 전시를 맞닥뜨릴 때의 느낌은,

곧 무너질 지구의 아름다움을 최후의 기록으로 남기고 있는 절망적인 생각이 지배적이다.

올라퍼 엘리아슨의 무지개. 태양 이 그렇고,,,

이 파도가 그렇다.

https://www.youtube.com/watch?v=ZzxuftgFuoE

 

국제갤러리 https://www.kukjegallery.com/

KakaoTalk_20200822_110242539.mp4
3.12MB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