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랑하는 그림이 자주 바뀝니다.

사랑은 움직이는 거라더니, 정말 그런 듯~ 오늘은 이 그림이~~

 

영국 런던 내셔널 갤러리에 있는 이 그림은

매너리즘 시대의 다른 작품과는 다르게 너무 눈부시게 아름다운 작품이라, 보자마자 한눈에 반해버렸다.

눈길을 끄는 푸른 바탕에 유난히 눈부신 핑크 우윳빛 살결이 눈을 뗄 수 없다. 

사랑과 시간의 알레고리~

제우스 아버지 크로노스는 모래시계를 어깨에 얹고 날개달린 노인으로 세월과 시간을 상징하고,

왼편에 장막으로 진실을 가리려는 여인과 다투고 있다.

황금 사과를 쥔 비너스는 육체적인 아름다움을, 장미꽃을 들고 있는 오른편 아이는 쾌락, 그 아래 겹쳐진 노인과 여인 가면은 색욕,

가운데 도마뱀 몸을 가진 무표정한 소녀는 기만, 큐피드 옆 머리를 쥐어짜는 노파는 질투를 상징한다.

사랑은 육체적 아름다움으로 쾌락과 색욕을 주지만,

동시에 기만과 질투가 숨어있어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지게 된다는...

 

 

 

 

 

 

 

 

 

 

 

 

 

 

 

Posted by art hol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rt holic 2016.09.16 15: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한 것은 비싸다.
    love is expensive

  2. art holic 2016.09.23 17: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APPINESS IS EXPENS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