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hicago Instiute of Art 에 있는 쇠라의 그랑쟈트 일요일의 오후

사진도 자유롭게 찍을 수 있고, 디테일도 볼 수 있고, 전시 실내는 환해서 사진찍기 딱 좋고,,,

작품 은 벽 하나에 이 작품만 놓여있을 정도로 크다.

 


Georges Seurat

French, 1859-1891
A Sunday on La Grande Jatte — 1884, 1884/86

쇠라의 그랑쟈트 일요일
 시카고 미술관에서 본 작품은 커다랗다. 벽 하나를 가득채울만큼, 아주 정성스레 찍은 점들만큼 감동적이다.  전면에 드러난 부채, 강아지, 원숭이 하나하나 부터 시작해서, 위로 올라가며 이 작품을 훑었다. 그리고, 그 작품을 둘러싼 프레임같은 붉은띠까지도, 점묘화로 이루어져 이 작품의 완성도를 부각시켰다.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쇠라만의 스타일을 느낄 수 있는 작품.
한가로운 오후 시간이 멈춘 듯한 정지화면이 이 작품에서 유독 더 강한 이유가 뭘 까?
은은 하고 아련함이 묻어나는 그만의 점묘법으로 인한 연유가 아닐까 싶다.
햇볕이 드는 잔디와 그늘진 잔디, 하늘을 가리운 나무들,

그리고 바다의 색들과 보색되는 붉은 색과 어두운 색의 사람들의 모습.
그것으로 인하여 자연에서 보여지는 산뜻함과 싱그러움이 한층 더 강조되고 있다.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