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I POP

Exhibition/Painting&Prints 2017.11.22 23:22 |

http://www.m-contemporary.com

HI POP 이 전시는 안 보셔도 됩니다.
판화인데도 진품을 가져오지 않고, 대부분 포스터로 디스플레이 된 이 전시는
우리나라 전시 중 가장 비싼 티켓값 16000원 입니다.

미술전시는 구체적으로 정확하고 솔직하게 소개해야 합니다.
POP ART PRINT&POSTER 전시라고 바꾸고, 올바른 전시를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적어도 시간 낭비는 막아주어야 합니다.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쵸희 2017.11.26 22: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고 싶은 전시 찾았네요. 기대됩니다~!^^
    추운 계절 감기 조심하세요.

  2. artnstory 2018.01.18 12: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I POP 이 전시는 안 보셔도 됩니다.
    판화인데도 진품을 가져오지 않고, 대부분 포스터로 디스플레이 된 이 전시는
    최근 다녀온 쟈코메티 값과 동일한 16000원. 티켓 값도 화가 납니다.

    로버트 라우셴버그, 앤디워홀, 키이스 해어링, 로이 리히텐쉬테인, 로버트 인디애나.
    구글 이미지 보거나, 작가싸이트 찾아 공부하는 편이 더 편할 듯 합니다. 날씨도 좋지 않은데,,,

    미술로 장사하지 맙시다.
    전시 구체적으로 솔직하게 소개합시다.
    POP ART PRINT&POSTER 전시라고 바꾸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www.trinityseoul.com

배준성 홈페이지_www.baejoonsung.com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쵸희 2017.11.16 11: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교수님, 여기는 미술관이 아니고 갤러리여서 도슨트가 없다고 하던데 미술관과 갤러리는 무슨 차이가 있는 거죠?

  2. @artnstory Art&Story 2017.11.22 1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갤러리는 일반적으로 대관전과 기획전으로 분리해서 전시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경우엔 규모가 작아서 관장이나 큐레이터 가 갤러리의 전반적인 업무를 진행합니다.

    미술관은 작품 디스플레이를 하는 데 있어서, 개인적으로 소장할 수 없는 작품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공간 장소가 확보되어 있어서 설치 작업이 가능하거나, 온도 습도를 조절하여 보관이 까다롭거나 케어가 필요한 작품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3. 이쵸희 2017.11.26 21: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설명 감사합니다.
    보관이 까다롭거나 케어가 필요한 작품이라고 하시니 아라리오에서 보았던 작품이 떠오르네요.
    작가의 혈액으로 만들었다고 해서 정말 놀랐던 기억이... 일정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들었어요.
    이런 설명이 작품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는데
    규모가 작아선지 갤러리엔 해설이 없다는 게 아쉽네요... ㅠㅠ

www.mmca.go.kr

2017_1103 ▶ 2018_0121 / 월요일 휴관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대학교미술관 www.snumoa.org/

 

 

 

  • 2017년 10월 11일 ~ 2017년 11월 28일
  •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갤러리현대 http://www.galleryhyundai.com

    2017.9.21~11.5

     

     

    Posted by @artnstory Art&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